ko

Todo Modo

2018

회전이 되고 180 대칭으로 움직일 있는 등받이가 있는 Ottoman (오토만: 위에 부드러운 천을 댄 기다란 상자 같은 가구. 상자 안에는 물건을 저장하고 윗부분은 의자로 씀) 고전적이고 상징적인 디자인으로 사용 목적에 따라 의자를 서로 무한히 결합하거나 재구성할 있습니다.  

COPIA

이 소파 시스템은 1933년 루브르 박물관 프로젝트에서 처음 제안되었습니다. 이 소파로 하여금 박물관 방문객들이 의자에 앉아 모든 방면의 예술 작품을 볼 수 있도록 고안된 것입니다. 오늘 날 TodoModo는 대기실, 접수처, 접대실 같은 장소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나무와 금속 프레임안에 폴리우레탄으로 속을 채우고, 패브릭이나 가죽소재로 덮여 있습니다. 

Plus

TE_22_ICON_DESIGN_1

Revolving backrest

The possibility to alternate seats allows to create extended layout with an interactive solution for fluid welcome spaces. By its original design the user is called to play with the backrest movements and find its own suitable configuration. 
 

TE_22_Todo-Modo_Louvre_1

From Museum to everyplace

«Twenty years ago, I devised the Todo Modo like a timeless element to supplement the Louvre. Today, I’ve rediscovered it inside Tecno’s workshops without even a wrinkle!» J.M. Willmotte.